로그인

2008.12.24 12:23

내마음의 산타클로스

조회 수 593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내 마음의 산타클로스
 



                                                                이효녕



성탄절 깊은 밤

가난하지만 마음이 따스한 분을 만나

진실하게 눈뜬 사랑을 전하고 싶습니다



눈을 털고 들어온 아이들이 잠들면

마음의 선물을 주고 가는 산타클로스

썰매 타고 바쁘게 다니실 때




누구에게든 사랑을 건네지 못한 이 마음

제일 낮게 울리는 찬미의 그늘에서

번뇌와 참회의 시간이 아주 작더라도




짧은 하루만이지만 사랑을 전하는

산타클로스가 되어봅니다  



성탄을 기다리는

아이들의 목마른 긴 밤과

미명(未明)의 새벽길을 지나며




가난하여 고통 받는 사람들을 만나

마음의 사랑을 전하고 싶습니다 



주님,

아직도 제게 평생의 죄업 많아

주실 선물이 없다고 하더라도




온갖 무상의 기쁨이신 이여

내게도 촛불로 타는




뜨거운 사랑을 베풀게 

산타클로스가 되게 하소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6 진실보다 아름다운 거짓 file 관리자 2009.07.08 6957
25 내가 살아가며 배운 것은 file 최명숙 2009.05.28 6301
24 [시] 물빛 선생님 file 최명숙 2009.05.15 6503
23 복음화아카데미포스터 file 안상덕 2009.05.07 6329
22 성모성월을 기다리며...... file 안상덕 2009.04.29 6382
21 주님과함께 부활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안상덕 2009.04.12 5827
20 어느 어머니의 이야기.. file 최명숙 2009.04.06 6195
19 김수환추기경님 이야기<옮김> 안상덕 2009.03.10 6033
18 어머니와 나무 file 최명숙 2009.02.17 6039
17 사소한 상처에서 벗어나기 위하여<옮김> 안상덕 2009.02.07 5981
16 구노의 '아베마리아' <옮김> 안상덕 2009.01.10 6251
15 소망을 주는 사람(옮김) 안상덕 2009.01.04 5989
14 길(옮김) 안상덕 2008.12.25 5979
» 내마음의 산타클로스 안상덕 2008.12.24 5931
12 공부<성탄의 역사와 의미> 안상덕 2008.12.21 6068
11 대림의 기쁨(옮겨옴) 안상덕 2008.11.30 6127
10 병상의 김수환추기경(옮겨옴) 안상덕 2008.11.27 6119
9 이 시대의 징표를읽어라<옮김> file 안상덕 2008.10.07 6337
8 다시 세상을 태어나도 file 최명숙 2008.09.26 6623
7 가을은 사람을 아름답게 만드는 계절이다 file 최명숙 2008.09.26 7713
Board Pagination Prev 1 ... 2 Next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