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2018.02.21 20:10

재의 수요일 아침에

조회 수 17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재의 수요일 아침에

                                      이 해 인

 

 "사람이 흙에서 왔으니

흙으로 돌아갈 것을 생각 하십시오"

 

이마에 재를 얹어 주는 사제의 목소리도

잿빛으로 가라앉은 재의 수요일 아침

꽃 한 송이 없는 제단 앞에서 눈을 감으면

삶은 하나의 시장끼임이 문득 새롭습니다.

 

죽어가는 이들을 가까이 지켜 보면서도

자기의 죽음을 너무 멀리 있다고만 생각하는

많은 사람들 속에서 나도 숨어 있습니다.

 

아름다움의 발견에 차츰 무디어 가는

내 마음을 위해서도 오늘은 맑게 울어야겠습니다.

 

먼지 낀 마음의 유리창을

오랜만에 닦아 내며 하늘을 바라보는 겸허한 아침

하늘을 자주 바라봄으로써

땅도 사람도 가까워질 수 있음을

새롭게 배웁니다.

 

사랑 없으면 더욱 짐이 되는 일상의 무게와

나에 대한 사람들의 무관심조차

담담히 받아 들이는 일

이 또한 기도의 시작임을 깨닫는

재의 수요일 아침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8 나답게 사는법, 어떻게 실천하면 좋을까요? 권춘옥(실비아) 2018.11.05 180
127 답게 살겠습니다 선언문 권춘옥(실비아) 2018.02.21 204
» 재의 수요일 아침에 권춘옥(실비아) 2018.02.21 179
125 '답게' 살겠습니다 운동을 위한 기도 권춘옥(실비아) 2018.02.21 192
124 평신도, 파이팅! ! 김덕곤 2016.11.10 337
123 2015년 산상미사 file 심정혜 2015.11.04 3435
122 한국 순교자들에게 바치는 기도 file 관리자 2015.08.31 3274
121 총대리 강영구 신부님 안녕히 가십시오 김덕곤 2014.12.28 3945
120 박재석 바오로 전 마산교구평협 회장님 선종 심정혜 2014.11.26 3609
119 “나는 더 이상 잃을 것이 없다.” 김덕곤 2014.11.24 3350
118 평생의 동반자 김덕곤 2014.11.24 3458
117 모두 다 사라진 것은 아닌 달 - 위령성월 김덕곤 2014.11.24 3387
116 빈손 김덕곤 2014.11.01 3630
115 신앙고백 – 연도 김덕곤 2014.11.01 3808
114 평신도가 바라는 사제 상 김덕곤 2014.10.20 3711
113 교회의 과제 -'스스로개혁 김덕곤 2014.07.25 3872
112 교구내 지자체 단체장 및 도·시·군의원 신자 당선자 취임 축하 미사 김덕곤 2014.07.25 3752
111 (유머)누가 우물에 앉아 있어예~ 김덕곤 2014.07.25 3644
110 <그 사람 추기경> 시사회 소감 김덕곤 2014.07.25 4036
109 [필독] 자유게시판 설정변경 !!! 1 file 관리자 2009.05.06 915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 7 Next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