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2014.11.01 21:26

빈손

조회 수 377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빈손

 

알렉산더 대왕의 병세가 날이 갈수록 심해지자 왕실은 깊은 시름에 빠졌습니다.

그의 병을 고치기 위하여 이름난 명의들이 수없이 왔다 갔지만 아무런 차도가 없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허둥대는 주변 사람들과는 달리 알렉산더 대왕은 오히려 침착했습니다.

그의 얼굴에는 병색이 짙었지만 강인한 정신력을 조금씩 자신의 주변을 정리하면서

죽을 준비하는 듯했습니다. 신하들이 자리에 누워 쉴 것을 권하면 그는 이렇게 대답하곤

했습니다.

 

내 걱정은 하지 말게. 사람은 죽으면 잠을 자게 되는 법. 살아 눈 뜨고 있는

이 순간 어찌잠잘 수 있겠는가. 얼마 남지 않은 귀중한 시간을 가장 충실하게 보내리라.”

그러던 알렉산더 대왕도 병이 점점 더 깊어지자 자리에 앉아있을 힘조차 없게 되었습니다.

 

왕실에서는 이미 병색이 짙은 그를 포기한 상태라 그의 마지막 유언이 무엇일까?’

하고 궁금해 했습니다. 하지만 사경을 헤매면서도 알렉산더 대왕은 좀처럼 유언을 하지

않았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마침내 알렉산더 대왕은 모든 사람들을 불러 모았습니다.

그리고 힘겹게 입을 열어 띄엄띄엄 이렇게 말했습니다.

 

내가 죽거든 묻을 때 손을 밖에 내놓아 남들이 볼 수 있도록 하시오.”

이제나 저제나 하면서 초조하게 그의 유언을 기다리던 신하들은 놀랐습니다.

부와 권력을 한 손에 쥐었던 왕의 유언으로는 적절하지 않다고 생각했던 것입니다.

그러자 알렉산더 대왕은 이렇게 말했습니다.

 

나는 단지 세상 사람들에게 천하를 쥐었던 알렉산더도 떠날 때는 빈손으로 간다는

것을 보여주고자 하는 것 뿐이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8 나답게 사는법, 어떻게 실천하면 좋을까요? 권춘옥(실비아) 2018.11.05 871
127 답게 살겠습니다 선언문 권춘옥(실비아) 2018.02.21 554
126 재의 수요일 아침에 권춘옥(실비아) 2018.02.21 523
125 '답게' 살겠습니다 운동을 위한 기도 권춘옥(실비아) 2018.02.21 554
124 평신도, 파이팅! ! 김덕곤 2016.11.10 676
123 2015년 산상미사 file 심정혜 2015.11.04 3577
122 한국 순교자들에게 바치는 기도 file 관리자 2015.08.31 3509
121 총대리 강영구 신부님 안녕히 가십시오 김덕곤 2014.12.28 4098
120 박재석 바오로 전 마산교구평협 회장님 선종 심정혜 2014.11.26 3763
119 “나는 더 이상 잃을 것이 없다.” 김덕곤 2014.11.24 3506
118 평생의 동반자 김덕곤 2014.11.24 3602
117 모두 다 사라진 것은 아닌 달 - 위령성월 김덕곤 2014.11.24 3529
» 빈손 김덕곤 2014.11.01 3773
115 신앙고백 – 연도 김덕곤 2014.11.01 3950
114 평신도가 바라는 사제 상 김덕곤 2014.10.20 3856
113 교회의 과제 -'스스로개혁 김덕곤 2014.07.25 4017
112 교구내 지자체 단체장 및 도·시·군의원 신자 당선자 취임 축하 미사 김덕곤 2014.07.25 3917
111 (유머)누가 우물에 앉아 있어예~ 김덕곤 2014.07.25 3884
110 <그 사람 추기경> 시사회 소감 김덕곤 2014.07.25 4190
109 [필독] 자유게시판 설정변경 !!! 1 file 관리자 2009.05.06 965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 7 Next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