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2014.11.24 00:09

평생의 동반자

조회 수 346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평생의 동반자

 

학원의 한 노교수가 수업이 끝날 무렵에 결혼한 여학생에게 좋아하는 사람 20명의 이름을

칠판에 써보라고 말했습니다. 그 학생은 가족, 친구, 회사 동료들의 이름을 하나하나 적어

나갔습니다. 학생이 이름을 다 적자, 교수는 학생에게 그 20명 중에서 별로 중요하지 않은

사람 하나를 지우라 했습니다. 학생이 한 명의 이름을 지우자 교수가 또 말했습니다.

 

그 다음으로 중요하지 않은 사람 이름을 하나 지우게나.” 학생은 교수의 요구에 따라 사람들의

이름을 계속 지우고, 결국 칠판에는 부모님과 남편, 자녀 네 사람만 남았습니다. 강의실안은

쥐 죽은 듯 조용했습니다. 다시 교수가 조용히 말했습니다별로 중요치 않은 사람 이름을

다시 지워 보게.” 그녀는 한참 망설이다가 아버지의 이름을 지웠습니다.

 

교수는 이어서 다시 한 명!” 그녀가 자신을 낳은 어머니의 이름을 지우자 또다시 한 명을

더 지워 보게.” 한동안 멍하니 있던 그녀는 아이의 이름을 지우면서 눈물을 흘리기 시작했습니다.

잠시 후 눈물을 그친 학생에게 교수가 물었습니다.


자네를 낳아 준 부모와 자네가 낳은 자식을 왜 지웠으며, 피 한 방울 섞이지 않았고,

마음만 먹으면 다시 구할 수 있는 남편을 왜 가장 소중한 사람으로 남겼는가?”

그녀는 천천히 말했습니다.

 

시간이 흐르면 부모님께서는 먼저 돌아가실것이고, 아이는 다 자라면 품을 떠날 것이

분명합니다. 그렇다면 평생 저에게 평생의 동반자가되어 줄 사람은 남편밖에 없기 때문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8 나답게 사는법, 어떻게 실천하면 좋을까요? 권춘옥(실비아) 2018.11.05 310
127 답게 살겠습니다 선언문 권춘옥(실비아) 2018.02.21 244
126 재의 수요일 아침에 권춘옥(실비아) 2018.02.21 231
125 '답게' 살겠습니다 운동을 위한 기도 권춘옥(실비아) 2018.02.21 229
124 평신도, 파이팅! ! 김덕곤 2016.11.10 387
123 2015년 산상미사 file 심정혜 2015.11.04 3437
122 한국 순교자들에게 바치는 기도 file 관리자 2015.08.31 3293
121 총대리 강영구 신부님 안녕히 가십시오 김덕곤 2014.12.28 3950
120 박재석 바오로 전 마산교구평협 회장님 선종 심정혜 2014.11.26 3611
119 “나는 더 이상 잃을 것이 없다.” 김덕곤 2014.11.24 3354
» 평생의 동반자 김덕곤 2014.11.24 3460
117 모두 다 사라진 것은 아닌 달 - 위령성월 김덕곤 2014.11.24 3390
116 빈손 김덕곤 2014.11.01 3631
115 신앙고백 – 연도 김덕곤 2014.11.01 3812
114 평신도가 바라는 사제 상 김덕곤 2014.10.20 3715
113 교회의 과제 -'스스로개혁 김덕곤 2014.07.25 3873
112 교구내 지자체 단체장 및 도·시·군의원 신자 당선자 취임 축하 미사 김덕곤 2014.07.25 3756
111 (유머)누가 우물에 앉아 있어예~ 김덕곤 2014.07.25 3729
110 <그 사람 추기경> 시사회 소감 김덕곤 2014.07.25 4038
109 [필독] 자유게시판 설정변경 !!! 1 file 관리자 2009.05.06 923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 7 Next
/ 7